게시판 공지사항
제목 ‘살인의 추억’ 원작 연극 ‘날 보러 와요’ 명동예술극장 무대에
 


 

 

아시아투데이 전혜원 기자 = 영화 ‘살인의 추억’의 원작 연극 ‘날 보러 와요’가 20주년을 맞아 특별한 무대로 찾아왔다.

이 작품의 원작자인 극작·연출가 김광림(64·한국예술종합학교 극작과 교수)이 10년 만에 이 작품의 연출가로 다시 돌아왔고,

류태호, 유연수, 김뢰하 등 초연 멤버를 비롯해 권해효 등 초기부터 10년간 꾸준히 함께한 배우들이 오랜만에 다시 뭉쳤다. 

1986년부터 1991년까지 10명이 숨진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소재로 한 이 연극은 현재 대중에는 영화 ‘살인의 추억’ 원작으로 더 유명하지만, 스릴과 위트가 공존하는 탄탄한 대본과 배우들의 열연으로 1996년 2월 초연 때부터 센세이션을 일으킨 작품이다.

관객과 평단의 호평 속에 그해 백상예술대상 희곡상(김광림), 신인상(이대연)에 이어 서울연극제 작품상, 연기상·인기상(류태호) 등 주요 연극상을 휩쓸었고, 이후 송새벽, 진경, 최재웅, 최정우 등 수많은 스타들이 거쳐가며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했다. 2003년에는 이 작품을 원작으로 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살인의 추억’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다시 한번 화제의 중심에 서며 매진 행렬을 기록했다. 


그러다 2006년 10주년 공연을 끝으로 김 연출과 초연 배우들은 ‘날 보러 와요’ 무대에서 내려왔고, 대신 고(故) 박광정, 변정주 연출이 2014년까지 이 작품을 꾸준히 공연했다.

이번 공연은 내달 21일까지 명동예술극장 무대에 올려진다.

summerrain@asiatoday.co.kr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