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사항
제목 ‘그래, 그런 거야’ 막장 No, 김수현표 가족 드라마
 


 

 

[시크뉴스 김지연 기자] 김수현표 힐링 가족극 ‘그래, 그런 거야’가 막장 드라마를 잡기 위해 나선다.

SBS 새 주말드라마 ‘그래, 그런 거야’(김수현 극본 손정현 연출) 제작발표회가 11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연출을 맡은 신정현 PD와 배우 이순재 강부자 김해숙 노주현 송승환 홍요섭 임예진 정재순 양희경 김정난 윤소이 조한선 서지혜 신소율 남규리 왕지혜 정해인 김영훈 등이 참석했다.

‘그래, 그런 거야’는 가족의 문화가 변하고 있는 현대사회에서 대가족의 한 사람으로 살아가는 것의 의미와, 가족의 이름으로 서로 사랑하고 위로하며 갈등을 극복하고 행복해하는 모습을 통해 가족의 소중함과 가치를 일깨워주는 드라마다. ‘목욕탕집 남자들’ ‘부모님 전상서’ ‘인생은 아름다워’ ‘세 번 결혼하는 여자’ 등을 집필한 김수현 작가의 신작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날 연출을 맡은 신정현 PD는 “제목에서 눈치 채셨듯이 ‘인생이 그런 거야’ 라는 뜻으로 읽어주시면 되겠다. 김수현 작가님의 인생 시리즈의 한 작품으로 봐달라”라며 “(김수현 작가의) 전 작품보다 유쾌하고 따뜻해지고 긍정적이다. 주말 시간대 좀 더 편하게 보실 수 있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이순재는 “배우들이 좋은 작품, 좋은 연출을 만나는 것은 행운이다. 평생 (연기)하다 보면 좋은 작품도 만나고 나쁜 작품도 만나게 되는데 김수현 작가 작품에 출연하는 것은 행운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내 유행어처럼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출연을 결정했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강부자 역시 “이 드라마에는 전 국민에게 던지는 메시지가 있다. 교과서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우리가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를 보여주는 작품이다. 내 연기 인생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작품이 될 것”이라며 “김수현 작가님이 명절에도 쉬지 않고 완벽하게 대본을 보내준다. 힘들여 쓰신 만큼 연기자들도 열심히 해서 소화를 해야 한다. 시청률 대박은 물론이고 60%까지 나올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래, 그런 거야’는 유쾌 통쾌한 힐링 가족극으로서 막장 드라마로 인한 시청자들의 피로를 풀어줄 전망이다. 이순재는 이 자리에서 최근 쏟아지고 있는 막장 드라마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김수현 작가 세대는 다들 등단을 해 훌륭한 문장력을 갖고 있다. 접속어 하나도 바꿀 수 없었다. 요즘엔 누가 누구 작품인지 알 수가 없다. 시대의 변화도 있겠지만 같은 값이면 좋은 드라마를 봤으면 한다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도 막장 드라마로 평가 받는 작품이 있었지만 정상적이지 않다고들 말했다. 시청률보다는 양질의 드라마를 개발해서 삶의 지혜를 줘야 한다”며 “이제는 우리 드라마가 전 세계로 나간다. 우리의 역사, 우리의 국민적 수준을 대변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드라마 제작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자극적인 소재로 이목을 집중시키는 막장 드라마 일색인 요즘 같은 때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줄 김수현표 가족 드라마 ‘그래, 그런 거야’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오는 13일 저녁 8시 45분 첫 방송된다. 

[김지연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이미화 기자]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