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사항
제목 '나쁜형사' 류태호, 신하균과 박호산 사이 갈팡질팡하는 리더로 눈길
기사이미지
[스포츠투데이 김현민 기자] '나쁜형사'에 출연 중인 배우 류태호가 신하균과 박호산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는 우유부단 리더 연기로 눈길을 끌고 있다.

MBC 월화드라마 '나쁜 형사'(극본 허준우·연출 김대진)는 연쇄살인마보다 더 독한 형사와 연쇄살인마보다 더 위험한 사이코패스의 아슬아슬한 공조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극 중 청인지방경찰청 형사과장 최정우 역을 맡은 류태호는 뭐 하나 스스로 결정하지 못하는 우유부단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최정우는 한때 우태석(신하균)같은 열혈 형사를 꿈꾼 적도 있지만 13년 전 지역 유지였던 장선호의 아버지에게 청탁을 받고 전춘만(박호산)에게 뒤처리를 부탁했다. 이 사건을 약점으로 잡혀 극 중 절대 악을 나타내는 전춘만에게 끌려다니며 전춘만의 악행에 일부 가담한다.

그는 극 초반 장형민(김건우)의 집에서 나온 신분증 상자를 빼돌리자는 전춘만의 제안에 "애먼사람 잡는 것 그만하자. 우리 이러다 지옥 가"라고 말한 대사에서 알 수 있듯이 잘못한 행동에 대해 죄책감을 느끼는 모습을 보여준다. 물론 "지옥갈래요. 감옥갈래요"라는 전춘만의 한마디에 최정우는 입을 다물며 요구를 거절하지 못한다.

반면 우태석이 징계를 받을 위기에 처했을 때 "하, 태석이 그 놈은 살살 좀 하지"나 "그럼 우 팀장을 희생시킬 필요는 없단 말씀입니까"등의 말로 우태석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지난 24일 방송에서는 납치당한 채동윤(차선우)의 안전을 걱정하며 전전긍긍하는 모습으로 제 식구들을 걱정하는 면모도 보여줬다.

이처럼 극 중 드센 후배인 우태석과 전춘만 사이에서 전전긍긍하는 모습과 앞으로의 진행에서 선과 악 사이 최정우가 어떤 방향으로 선택을 하고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또한 드라마의 재미있는 요소가 될 예정이다. 한편 '나쁜형사'는 매주 월·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현민 기자 ent@stoo.com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