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사항
제목 '꽃길만 걸어요' 양희경 "잊혀진 '대가족' 보여드릴 것…드라마 위안되길"
'꽃길만 걸어요'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양희경. 사진| 유용석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꽃길만 걸어요' 양희경이 드라마와 인생에 대해 이야기했다.

24일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호텔에서는 KBS1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연출 박기현, 극본 채혜영, 나승현, 유상영)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양희경, 최윤소, 설정환, 심지호, 정유민과 박기현 PD가 참석했다.

이날 양희경은 "남편과 사별하고 혼자가 되어 기구한 인생을 사는 꼰닙 역을 맡았다"면서 "피 한방울 안 섞인 자식과 친자식, 의붓자식 구별 없이 식구라는 이름으로 산다.
가족, 식구, 밥상 등이 잊혀지고 있다. 혼밥족들이 많고 가족이 조촐하다. 거기서 잊혀가는 대가족을 보여드리고자한다. 자식들을 먹이고 손님들을 먹이는 밥하는 엄마, 식당 아줌마 역"이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꽃길만 걷는 인생은 없다. 어려운 인생 살다가 꽃을 만나고 잠깐 꽃길을 걷는 행복을 만끽해라. 저희 드라마 보면서 '사람 사는 게 저런 거지', '더 힘든 사람 있구나' 위안 삼고. 저 사람들에 비해 자신의 삶이 꽃길이지 않나 생각하길 바란다"며 "드라마도 가다가 꽃길을 만난다"고 말해 기대감을 모았다.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같은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 주부 강여원(최윤소 분)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 분)의 인생 리셋 드라마. 하나뿐인 친아들을 잃고 사고뭉치 의붓자식들을 품어주는 왕꼰닙(양희경 분)과 강여원의 남다른 가족애를 담는다. '꽃길만 걸어요'는 오는 28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ksy70111@mkinternet.com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