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공지사항
제목 '365: 운명을 거스르는 1년' 4%대 시청률로 출발

빠른 전개 돋보여…안방극장 충격에 빠트린 엔딩도 눈길

 
MBC 새 월화드라마 '365: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이하 365)이 4%대 시청률로 출발했다.
2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밤 9시 방송한 '365'는 1부 4.0%, 2부 4.9%의 시청률(전국 가구 기준)을 기록했다.
6개월 만에 MBC 월화극 부활로 화제를 모은 '365'는 빠른 전개가 돋보였다. 여기에 예측 불가의 반전과 감각적 영상미, 배우들의 호연은 새로운 장르물의 탄생을 알렸다.
이날 방송은 지형주(이준혁 분)와 신가현(남지현 분) 중심으로 사건이 전개됐다. 두 사람은 각각의 사고 속으로 트라우마를 안고 있었다.

이들을 포함 10명의 사람은 시공의 틈으로 과거의 몸에 현재의 기억을 보내는 정신과 전문의 이신(김지수 분)을 만나 '리셋'을 선택하고 과거로 돌아간다.

자신들에게 닥쳤던 사고를 미리 방지했던 기쁨도 잠시, 이들은 함께 리셋을 선택한 10명 중 1명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는다.

이날 방송분은 형주와 가현이 왜 리셋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는지를 그려내면서, 리셋 초대자 이신의 미스터리함을 더해 흡인력을 배가시키는 데 성공했다.
 
한편 우리액터스 소속배우 류태호는 극중 강력1팀 팀장 허장일 역을 맡아 극의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첨부파일